[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걸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데뷔 콘서트 ‘루나벌스’(LOONAbirth)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달의 소녀는 지난 19일 오후 5시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진행된 데뷔 콘서트 ‘LOONAbirth’를 개최하고 성공적인 데뷔를 알렸다.

이번 공연은 첫 번째 멤버 희진의 솔로곡 ‘ViViD’로 시작했으며 3개의 유닛(이달의 소녀 1/3, 이달의 소녀 오드아이써클, 이달의 소녀 yyxy)이 노래를 바꿔 부르는 등의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무대가 더해져 현장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20일 오후 6시 발매하는 데뷔 앨범 ‘$ $’(플러스 플러스)의 타이틀곡 ‘하이 하이’(Hi High) 등 수록곡을 깜짝 공개하여 팬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이달의 소녀는 이번 데뷔 콘서트를 통해서 ‘역대급 걸그룹’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성공적인 데뷔를 마쳤으며 이번 완전체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특히 마지막 토크 시간에는 팬들과 멤버들이 깜짝 준비한 멤버 하슬의 생일 파티가 진행되어 감동을 더했다.

이달의 소녀 희진은 완전체 데뷔 소감에 대해 눈물을 보이며 “많이 기다려준 팬분들께 감사드리고, 무대에 섰을 때 우리를 가장 빛나게 해주시는 팬분들 덕분에 힘을 많이 얻는다.이번 콘서트를 통해 이달의 소녀와 팬분들이 함께 되었을 때 시너지가 생긴다는 것을 너무 잘 알게 되었다”며 “데뷔를 하기까지 멤버들 덕에 버틸 수 있었다.정말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이브는 “데뷔 콘서트를 하면서 우리보다 더 기뻐하는 팬분들의 모습을 보면서 앞으로 더 잘해야겠다는 다짐을 했다”며 “이제 시작이니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릴 것이고, 앞으로 행복한 일들만 차곡차곡 쌓아갔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데뷔 콘서트를 시작으로 역대급 걸그룹의 신호탄을 터트린 이달의 소녀는 데뷔 앨범 ‘플러스 플러스’ 발매 후 본격적인 완전체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