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이 시한부 판정을 받자 주저않고 바로 다음날 초고속 결혼식을 치른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2년 사귄 연인을 암으로 떠나 보낸 미쉘 화이트의 사연을 소개했다.

미쉘은 2주 전만 해도 남자친구 스콧이 없는 일상을 상상할 수 없었다.

두 사람은 여느 커플처럼 가까운 미래에 결혼을 약속한 사이였다.

지난 9일 간병인 일을 하는 미쉘은 야간 근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쓰러진 스콧을 발견했다.

급히 구급차로 병원으로 이송된 스콧에게 청천벽력 같은 진단이 내려졌다.

바로 식도암 말기 진단을 받은 것. 지난 한달 동안 소화불량으로 고통을 호소하던 스콧이 위궤양 치료제만 처방받고 내시경 검사를 받지 않은 것이 문제가 됐다.

절망적인 소식은 그뿐만이 아니었다.

너무 늦게 병을 발견한 나머지 그들에게 남은 시간은 몇 달이 아닌 고작 며칠에 불과하다는 것.미쉘과 스콧은 망설이지 않고 진단을 받은 다음날에 결혼식을 잡았다.

미쉘의 친구들은 꽃과 케이크를 준비했고,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들이 소식을 듣고 하객으로 나섰다.

스콧은 휠체어에 의지해 드레스를 입은 미쉘의 곁에 섰다.

그는 말하기도 어려운 고통 속에서도 큰 소리로 결혼 서약을 맹세했다.

가족과 친구들의 축복 속에 결혼식을 올린 부부는 신혼여행 대신 조용한 병실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다.

그날 새벽, 스콧은 결혼식을 치른 후 13시간 만에 숨을 거뒀다.

미쉘은 "간병인으로 일하면서 무수한 죽음을 목격했지만 그 중 가장 멋진 죽음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미쉘은 결혼식의 여운이 가시기도 전에 장례식을 준비하게 됐다.

그는 "남편 덕분에 새로운 가족을 얻었다"며 "남편과 20년, 30년을 함께 살았다고 생각한다.2년 동안 너무도 행복했고, 이제 그를 위해서 마지막 일을 해야한다"고 심경을 전했다.

손유빈 기자 nattobin@segye.com사진=데일리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