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그룹 공익재단인 중외학술복지재단은 충남 당진시청과 함께 JW당진생산단지에서 사용하는 용수를 농가에 공급한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중외학술복지재단은 폭염과 가뭄으로 농작물 피해가 극심한 JW당진생산단지 인근 지역에 수액제를 생산하고 배출되는 약 1000톤 가량의 물을 공급할 예정입니다.
JW당진생산단지는 자동화 폐수처리설비와 미생물 배양을 이용한 정수방식을 도입해 농업용수에 적합한 2급수를 배출하고 있습니다.
중외학술복지재단은 이날 당진시 송악읍, 송산면 농가에 15톤급 사설 살수 차량 3대를 동원해 총 250톤의 용수를 공급했으며 앞으로 가뭄이 해갈될 때까지 물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종훈 중외학술복지재단 사무총장은 "7월부터 시작된 폭염과 극심한 가뭄으로 충청남도 전역에서 농작물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며 "지금이 한 해 농사를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시기인 만큼 당진시와 협력해 인근 논가에 용수를 공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