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10개월 만에 20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단체상봉 행사에서 남측 이금섬(92) 할머니가 꿈에 그리던 아들 리상철(71)씨를 만나 목을 껴안고 기뻐하고 있다.

이번 상봉 행사는 20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된다.

금강산=사진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