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감독(사진 왼쪽)이 이끄는 베트남의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이 아시안게임에서 일본에 1-0 승리를 거둬 조별 리그 3전 전승을 거두자 베트남이 열광하고 있다.

올해 초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 신화' 일군 '박항서호'가 다시 한번 베트남 축구 역사를 새로 쓸 수도 있다는 기대감에 현지 언론들은 20일 이런 기대를 대서특필했다.

이들 언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도 응원 글이 쇄도하고 있다.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지난 19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D조 마지막 3차전을 일본을 맞아 1-0으로 승리한 소식을 홈페이지 메인 기사로 다뤘다.

이 매체는 경기 과정을 상세히 소개한 뒤 "베트남이 해냈다"며 "앞으로 더 큰 도전이 남아 있지만 온 국민이 기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간 베트남뉴스와 베트남통신(VNA) 등도 "베트남이 일본을 꺾고 조별 리그 1위에 올랐다"며 박 감독의 선수 교체 등 전술 변화를 상세히 소개했다.

베트남이 U-23 경기나 A매치에서 일본을 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베트남 축구의 페이스북 팬 페이지 등 SNS에도 박 감독과 대표팀을 응원하는 글이 쇄도했다.

한 누리꾼은 "박항서 아저씨, 베트남 U-23을 아시아 각국 대표팀과 충분히 대결할 수 있을 만큼 이끌어줘서 고마워요"라고 말했다.

다른 팬은 "박항서 감독과 선수들이 오랫동안 함께해서 베트남 축구가 날로 발전했으면 좋겠다"는 글을 올렸다.

박 감독에게 베트남 국민으로 귀화해달라는 농담을 올린 네티즌도 있었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