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태권도 간판'인 김태훈(24·수원시청)이 태권도 겨루기 종목에서 우리나라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그는 20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남자 58㎏급 결승에서 플라토프 니야즈(우즈베키스탄)를 24-6으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김태훈과 플라토프는 1회전 초반 탐색전을 펼쳤다.

이어 김태훈은 주먹 공격을 허용하며 먼저 점수를 내줬지만 곧바로 2점을 따내며 앞서가기 시작했다.

이후 2회전 들어 뒷차기 공격을 성공시키면서 8-1로 리드를 잡았고 11-2로 앞서 나갔다.

3라운드에서 김태훈은 주먹 공격이 성공하면서 12-2로 크게 앞서 갔다.

이어 발차기 공격까지 잇따라 성공, 20-3까지 점수 차이를 벌렸다.

이에 김태훈은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 이어 2연패를 달성했다.

이날 김태훈과 함께 겨루기 종목 결승전에 동반 진출한 하민아(23·삼성에스원)와 김잔디(23·삼성에스원)는 각각 은메달을 수확했다.

하민아는 같은 장소에서 열린 여자 53㎏급 결승에서 부상 투혼에도 쑤 포야(대만)에 10-29로 패했다.

여자 67㎏ 결승에 진출한 김잔디는 줄리아나 알 사데크(요르단)에 1-5로 역전패했다.

뉴스팀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