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48㎏급 합계 199㎏ 우승북한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첫 금메달을 역도에서 따내며 역도 강국의 위상을 뽐냈다.

북한의 첫 금메달의 주인공은 여자 역도 48㎏급 리성금(22·사진)이었다.

리성금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에서 열린 결선에서 인상 87㎏, 용상 112㎏, 합계 199㎏을 들어 우승했다.

합계 195㎏(인상 88㎏, 용상 109㎏)으로 2위에 오른 어거스티아니 스리 와혀니(인도네시아)와의 격차는 4㎏이나 됐다.

리성금은 2015년 세계주니어역도선수권에서 3위를 차지한 뒤 곧바로 성인 무대에 데뷔해 그해 미국 휴스턴에서 열린 세계역도선수권에서 4위를 차지하며 ‘북한 여자 역도 경량급의 차세대 주자’로 주목받았다.

지난해 타이베이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등 세계 정상급 선수로 떠올랐다.

김일국 체육상을 비롯한 많은 북한 관계자가 역도장을 찾아 첫 금메달의 기대가 컸음을 보여줬다.

김 체육상은 "리성금 선수가 큰일했다"고 기뻐했고, 북한 코치진은 리성금에게 "네가 호랑이를 잡았다"며 크게 웃었다.

리성금 역시 "정말 열심히 준비했는데 첫 금을 따 대단히 기쁘다.많은 분이 응원해 주셔서 좋았다"고 말했다.

1990년대까지 북한의 효자 종목은 사격과 유도였지만 2000년대 들어 역도가 그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북한 역도는 금메달 4개, 은 3개, 동 2개를 땄다.

최대 역도 강국 중국이 이번 대회에는 도핑 징계로 참가하지 못해 북한은 15체급에서 7∼8개의 금메달을 노린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