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오른발이 '반둥 쇼크'로 무너진 김학범호의 자존심을 세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E조 3차전 최종전에서 후반 18분 터진 손흥민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겼다.
2승1패(승점 6)로 조별리그를 마친 한국은 이날 바레인에 2-3으로 패한 말레이시아와 2승1패로 동률을 이뤘지만 승자승에서 밀려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오는 23일 F조 1위 이란과 16강전을 펼친다.
말레이시아와 2차전에서 경고를 받았던 김민재는 경고 2개가 누적돼 이란과 16강전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