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CJ ENM이 국내 애니메이션 제작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A:lab(이하 에이랩)' 파트너십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대한민국 콘텐츠 산업 분야는 다양한 콘텐츠를 기획, 제작하며 국내 시장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는 반면, 애니메이션 산업은 ‘뽀로로’ 이후 주목할만한 킬러 콘텐츠를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문화체육관광부가 국내 애니메이션 기업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애니메이션 산업 및 고용환경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애니메이션 기업들의 78%는 연간 매출 규모가 10억원 미만으로 영세성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참여자의 82%가 정부나 지방자치단체 지원기관에서 지원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해 국내 애니메이션 산업이 창작의 토대가 매우 취약하고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함을 시사했다.

제작 기간이 긴 애니메이션의 특성으로 인한 장기간에 걸친 비용 지출이 영세한 제작사들의 수익성을 악화시키고 있으며, 불안정한 제작 환경으로 인해 새로운 작품의 기획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제작비 조달 환경 역시 열악하기는 마찬가지다.

이같은 국내 애니메이션 제작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CJ ENM이 'A:lab(이하 에이랩)' 파트너십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인다.

'에이랩'은 애니메이션 기획 개발 과정을 지원하며, 새롭게 개발된 작품의 투자는 물론 마케팅, 사업 등 전 과정을 함께하는 원스톱 파트너십이다.

연중 상시 운영되며, '에이랩'에 선정된 창작자나 창작단체는 8개월에서 최대 2년까지 새로운 애니메이션 기획개발과 제작을 위한 운영비, 인건비 등을 지원받는다.

또한, 창작자가 원할 경우, 국내외 전문경력을 보유한 시니어급 작가, 애니메이터, PD와의 매칭을 통해 작품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제작 작품은 투니버스 TV 및 유튜브 등 CJ ENM의 보유 자원과 글로벌 파트너십 네트워크로 이루어진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제작단계 중간에 콘텐츠의 작품성을 보완할 수도 있다.

애니메이션 본편 개발이 확정된 작품에 대해서는, 창작자 또는 창작단체가 창작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CJ ENM이 펀딩과 마케팅, 사업을 책임지며, 유명 글로벌 페스티벌 참가를 돕는 등 창작자 또는 창작단체의 브랜드 홍보를 위한 각종 마케팅 지원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CJ ENM 애니메이션 사업본부 홍기성 본부장은 “애니메이션은 글로벌 확장성이 무한한 장르임에도 불구하고, 열악한 제작환경으로 인해 지속적인 킬러 콘텐츠가 부재한 상황이다.'에이랩'을 통해 능력 있는 창작자들이 창작에 몰두해 최고의 애니메이션을 선보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기존의 지원 시스템이 커버하지 못했던 사업의 영역까지 함께 하고자 한다”라며 “’에이랩’이라는 지속적이며 안정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애니메이션을 탄생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CJ ENM은 오는 8월 22일 오후 2시, 서울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리는 국제콘텐츠마켓 SPP(Seoul Promotion Plan) 2018에서 ‘에이랩’의 사업 취지와 운영 방식에 대해 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jgy9322@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