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을 대표하는 컨트리 록밴드인 '이글스'가 마이클 잭슨을 제치고 미국 내 최다 앨범 판매1위 자리에 올라섰다.

20일(현지시간) NBC뉴스와 가디언 등은 미국음반산업협회(RIAA)의 자료를 인용해 1976년 발매된 이글스의 '데어 그레이티스트 히츠(Their Greatest Hits) 1971-1975'가 판매량 업데이트 결과 '38X 플래티넘'(3800만장 판매)을 기록, 마이클 잭슨의 '스릴러' 기록(33X 플래티넘)을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RIAA의 플래티넘 집계는 앨범 당 100만 장 팔린 것을 기준으로 한다.

38X 플래티넘이란 앨범과 스트리밍·다운로드의 합계가 3800만 장에 이르렀음을 뜻한다.

이 앨범은 이글스의 최대 히트곡인 '호텔 캘리포니아' 발표 이전에 나온 것으로 호텔 캘리포니아는 들어있지 않다.

이글스의 '호텔 캘리포니아'는 26X 플래티넘으로 판매량 3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글스는 1971년 글렌 프레이와 돈 헨리, 버니 리던, 랜디 마이스너 등이 모여 활동을 시작, 조 월시, 티모시 B.슈미트, 돈 펠더 등이 합류했다.

호텔캘리포니아 대 히트 뒤 돈 펠더가 떠났다.

이글스는 데뷔 이후 5번의 싱글차트 1위, 6번의 그래미 상, 5번의 아메리칸 뮤직 상, 6번의 앨범 1위를 차지하는 등 영국 밴드로부터 미국을 지킨 주인공으로 유명하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