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장 등 주요 시설물 및 현장 예찰 강화
제19호 태풍 ‘솔릭’이 22일 오후부터 제주도를 시작으로 태풍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며 23일 새벽이 고비가 될 것으로 판단된다.

특히 이번 태풍이 강풍과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입간판 등 옥외광고물에 대한 안전조치와 농가 비닐하우스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결박조치 및 배수로 점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와 함께 곽용환 고령군수는 주요시설물(배수장, 수문, 저수지 등) 및 각종 건설현장에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상황 발생 시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태풍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피해예방을 위해서는 군민들의 안전의식과 철저한 사전대비가 무엇보다 중요하며, 군민 각자가 태풍에 대비해 주택 등 시설물 등을 사전에 자체 점검하고 취약 시설물은 안전조치를 취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군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