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한수(30·삼성생명)가 기적과 같은 역전승으로 아시안게임 레슬링 2연패를 달성했다.

그는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어셈블리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67㎏급 결승에 올라 카자흐스탄 알마트 케비스파예프를 상대로 5-4로 승리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4년 인천 대회에서 우승한 디펜딩 챔피언 류한수는 이로써 아시안게임 2연패와 더불어 2020년 도쿄올림픽 전망을 밝혔다.

그는 경기 시작 24초 만에 소극적인 플레이로 1점을 내준 뒤 파테르를 받았고, 그라운드 기술에 당해 0-3으로 몰렸다.

곧바로 상대 팔 사이로 몸을 밀어 넣어 뒤집기를 시도해 대거 4득점을 기록하면서 역전에 성공했으나 다시 1점을 빼앗겨 4-4로 1피리어드를 마쳤다.

류한수는 2피리어드 들어 강한 체력을 앞세워 밀어붙이다, 종료 20초를 남기고 승부수를 띄웠다.

상대 허리를 붙잡고 매트로 내리꽂아 2점을 앞서 나갈 수 있었다.

이에 상대 벤치는 챌린지를 요청했고, 심판진은 이를 받아들여 1점만 인정받았다.

5-4로 아슬아슬하게 앞선 류한수는 침착하게 남은 시간을 잘 버텼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