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롯데면세점은 호주 JR 듀티프리(DUTY FREE) 인수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국내 면세업계로는 최초로 오세아니아 지역에 진출하며 해외사업영역을 넓히게 됐다.

JR DUTY FREE는 호주 멜버른에 본사를 두고 있다.

오세아니아 6개 지점, 이스라엘 5개 지점을 운영 중이며, 지난해 기준 연매출 6900억원을 기록했다.

이중 롯데면세점이 인수하게 된 매장은 호주 4개 지점(브리즈번 공항점, 멜버른 시내점, 다윈 공항점, 캔버라 공항점), 뉴질랜드 1개 지점(웰링턴 공항점) 등 총 5개 지점이다.

이번 인수 계약체결은 연내 오픈을 목표로 최종 협의됐다.

인수 본계약 체결식에 참석한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이번 인수 계약체결은 롯데면세점이 아시아 권역을 벗어나 새로운 시장으로 향하는 발판"이라며 "향후 해외사업을 다각도로 추진하여 글로벌 넘버원 면세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JR Duty Free 호주 브리즈번 공항점. 사진/롯데면세점 호주 면세시장 규모은 지난해 기준 약 1조4000억원 규모로 추정되며, 출국객이 연평균 10% 이상 증가하고 있다.

특히 중국인 출국객은 연평균 20%대의 신장률을 보이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호주 주요 공항 과 시내에는 듀프리(스위스), DFS(미국), 라가데르(프랑스) 등 글로벌 면세기업들이 속속 진출해 있다.

롯데면세점은 글로벌 면세점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2023년까지 오세아니아 최대 면세사업자로 올라서겠다는 각오다.

롯데면세점은 2012년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현재 일본 긴자와 간사이공항, 미국 괌공항,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시내, 태국 방콕시내, 베트남 다낭공항, 나트랑깜란공항에 총 7개의 해외점을 운영하고 있다.

상반기 해외점 매출이 지난해 보다 60% 신장하며 해외시장 진출에 청신호를 보였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