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종오, 개인전 金 실패 / 사격 10m 공기권총 결선 5위 마감 / 결선 직전 표적지 문제 등에 발목 / 우슈 男 도술·곤술 조승재 은메달 / 남북단일팀 조정 무타포어 결선행한국 사격의 간판 진종오(39·KT)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임하는 각오가 남달랐다.

올림픽 3연패를 이뤄 ‘사격 황제’로 불리지만 4번이나 출전한 아시안게임에서는 개인전 금메달이 단 하나도 없기 때문이다.

다섯 번째 아시안게임에서만큼은 그 징크스를 털어내겠다고 다짐했다.

물론 불안 요소는 없지 않았다.

자신의 주종목인 권총 50m가 올림픽 정식종목에서 제외되면서 이번 대회에서도 사라졌다.

그래도 진종오가 나선 공기권총 10m도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땄던 종목이라 자신 있었다.

그는 특히 2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슈팅 레인지에서 열린 예선에서 584점을 쏘며 1위와 2점 차 2위로 결선에 올라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경기 직전 불길함이 찾아왔다.

진종오의 표적지에 문제가 생긴 것이다.

시험 사격(시사)을 했지만 표적 모니터에 표시가 되지 않았다.

이 경우 경기를 중단시키고 장치를 확인한 뒤 무제한 시사 기회를 줘야 한다.

선수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서다.

하지만 시사는 단 한 발만 허락됐고 곧바로 결선에 돌입했다.

돌발상황에 운영 미숙이 겹쳐 진종오가 초반부터 흔들릴 수밖에 없었다.

그 여파로 진종오는 첫 5발에서 49.6점을 쏴 5위로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그래도 10발까지 99.6점으로 3위에 오르며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이후 2발씩 진행된 엘리미네이션 라운드에서 부진하면서 178.4점에 그쳐 5위로 결선을 마치며 금메달 꿈을 접었다.

함께 결선에 오른 이대명(30·경기도청) 역시 156.4점으로 6위에 머물렀다.

이 종목 금메달은 240.7점을 쏜 사우라브 차다리(인도)가 가져갔다.

경기 뒤 진종오는 인터뷰를 사절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승철 대표팀 코치는 "진종오가 억울해하는 것은 처음에 경기 진행을 바로 중단하지 않은 것과 또 시사를 한 발만 쏘도록 한 점"이라고 밝혔다.

김 코치는 "시사가 너무 좋았지만 그 영향 때문인지 본사에서 힘들게 쏜 것이 사실"이라며 "사격이나 양궁 같은 종목은 한 번 (심리적으로) 무너지면 다시 살리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슈 남자 도술·곤술 부문에 출전한 조승재(28·충북개발공사)는 도술 9.72, 곤술 9.73 등 합계 19.45를 얻어 19.52(도술 9.76, 곤술 9.76)를 받은 우자오화(중국)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한 박태현(25), 김수민(24·이상 해양경찰청)과 북측 윤철진(25), 김철진(26) 등 네 명이 남북 단일팀으로 나선 조정 남자 무타포어는 패자부활전에서 7분08초12를 기록하며 결선 티켓을 확보했다.

단일팀은 23일 중국, 인도네시아, 우즈베키스탄, 인도, 홍콩과 결선을 치른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