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답소녀'로 널리 알려진 아역배우 김수정(사진)이 방송에서 아버지의 지나친(?) 감시를 받는다고 푸념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 프로그램 '둥지탈출3'에서는 김수정 가족의 일상이 그려졌다.

방송에서 김수정의 아버지는 외출을 나간 딸이 오기만 기다렸다.

이어 김수정이 집에 오자마자 그는 "오늘 나가기 안 좋은 날"이라며 "13일의 금요일이니 나가지 마라"고 명령조로 말했다.

이를 흘려들은 듯한 김수정이 방 문을 닫으려고 하자 "아빠 화낸다"라며 경고하며 문을 열었다.

그럼에도 김수정이 외출하려 하자 아버지(바로 위 사진)는 아들에게 "따라 나가라"며 "아빠가 용돈 주겠다"고 유혹했다.

이후 김수정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통금시간이 오후 6시에서 오후 7시로 1시간 늘었다"고 밝혔다.

.한편 '둥지탈출3'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10분 방송된다.

뉴스팀 Ace3@segye.com사진=tvN '둥지탈출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