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김앤장 엇박자(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간 시각차)논란에 대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름의 해석을 내놓았다.

이 총리는 22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상황을 같이 보고 있지만 단지 기대가 섞여 있는 경우(장 실장)와 냉정하게 보는 것(김 부총리)의 미세한 차이가 있다"며 "그런 것을 엇박자라고 보지 않는다"고 엇박자가 아니라고 했다.

이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의 "빠른 시간 내 (경제)회복이 어렵다는 김 부총리와 연말에는 개선될 것이라는 장 정책실장의 어제 발언이 대비된다"라는 질문에 대한 답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