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진단을 받은 BMW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8일 경찰에 따르면 7일 오후 11시10분쯤 경부고속도로 부산방면 오산IC 인근을 달리던 BMW 520d 차량에서 불이 났다.

운전자 A(44)씨는 차량 앞부분에서 불이 나자 급히 갓길에 차를 세우고 대피해 다행히 다치지는 않았다.

차량 대부분이 불에 탄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차량은 2014년식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지난달 27일 서울의 한 센터에서 긴급 안전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