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의 삶을 기리고 꿈을 실현하기 위한 ‘노회찬 재단(가칭)’ 설립이 추진된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각계 인사 18명은 9일 오전 11시 마석모란공원 묘역에서 진행된 노 전 의원 49재 추모행사에서 이같은 노회찬 재단 설립을 제안했다.

각계 인사 18명은 이 대표를 비롯해 심상정 정의당 의원,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이종걸 의원,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김영숙 국회환경노조 위원장, 유시민 작가, 박찬욱·변영주 영화감독, 방송인 김미화씨, 정광필 전 이우학교 교장,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 백승헌 전 민변 회장, 김봉룡 위브런 대표, 김창희 전 언론인, 홍순봉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회장 등이다.

이들은 재단 설립 제안문에서 “노회찬이 몸 바치고자 했던 노동존중 사회와 선진복지 국가 실현은 노회찬과 우리들의 꿈이 되고, ‘이게 나라냐’는 촛불시민들의 분노에 노회찬이 답하고자 했던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기’는 노회찬과 우리들의 삶이 되도록 하고 싶다”며 “우리들의 그 애절한 바람을 노회찬 재단을 통해 실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노회찬 재단을 설립해 노회찬이 했던 정치를 ‘노회찬 정치’로 되살리겠다”며 ▲고인의 기록물 사료 정리 및 출간 등 사업 ▲노회찬 정치학교 사업 ▲각종 연구·토론 사업 등을 사업 방향으로 제시했다.

이들은 끝으로 “노회찬 재단 설립에 많은 시민 여러분께서 후원자가 되어주시길 간절히 바란다”며 “여러분께서 마음을 모아주시고 함께 해주시면 노회찬 재단을 통해 노회찬의 꿈과 삶이 우리들 세상에 영원히 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향후 각계 각층과 지역 인사들이 폭넓게 참여하는 ‘준비위원회’를 구성해 구체적인 재단 설립 절차에 착수하는 한편 재단을 후원할 ‘시민후원회원’ 모집 활동도 시작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