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경찰서(서장 김태형)는 제19호 태풍‘솔릭’이 강풍과 폭우를 동반하여 순창지역을 통과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으로, 지난 23일 경찰관서 화상회의를 통하여, 모든 직원의 비상연락체제 유지, 지휘관 지휘선상위치하며 재난안전 대책본부, 소방관서등과 연락하며 즉응태세를 갖췄다.

특히, 재난상황실을 운영하며, 24일 새벽부터 순창지역에 영향권이 미칠것으로 예상되어, 경비부서는 태풍관련 이동경로와 위력등 실시간 파악하고 부서간 긴밀한 연락체제를 유지하도록 했다.

지역경찰은 상습 하천범람 및 낙석예상지역 시간대별 순찰, 산간주거지역의 산사태 예방점검등을 실시 주민의 접근을 금지했다.

또한, 교통부서는 도로변 전신주 및 가로수점검, 교량 도로침수 및 유실 예상지역에 순찰과 사전조치로 인명피해 및 교통흐름에 장애요인제거등 순찰을 강화했고, 수사부서에서는 강천산등 관광지의 야영객, 캠핑장에 사전대피등의 임무를 수행하며 뜬 눈으로 날을 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