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완도군이 민·관·군 합동으로 제19호 태풍 ‘솔릭’에 의해 해안가로 밀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하지만 양이 많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

2일 완도군에 따르면 태풍으로 발생한 해양쓰레기가 3600여t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태풍 피해 어민들은 피해 양식장 정비와 어구 손질만으로도 일손이 모자라 해안가 쓰레기 수거는 엄두도 못 내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 속에서 관내 군부대 장병, 농협 직원 등 1000여명이 완도읍 망남리와 장좌리, 신지명사십리 해안, 소안면 가학리, 맹선리, 미라리 주변 해역, 보길면 통리, 여항리, 예송리 등 10개 구역에서 수거작업을 펼치고 있다.

특히 육군 제8539부대 2대대 장병 355명은 지난달 24일부터 보길면 통리 해안 등 7개 구역에 해양쓰레기 수거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군부대는 오는 7일까지 인력을 지원할 예정이다.

소안농협은 소안면, 보길면 피해 복구 지역에 투입되는 인력과 이동 차량에 대해 여객 운임과 차량 도선료를 무임 처리하고 있다.

대한노인회 완도군지회는 장보고 유적지 주변의 바닷가를, 노화읍 사회단체는 보길도를 찾아 주민과 함께 해양쓰레기 수거·처리에 땀방울을 흘렸다.

완도군에서도 해양쓰레기 전담 수거·처리팀이 수거작업에 동참하고 있다.

완도군은 태풍 피해에 따른 가두리 시설물 쓰레기 처리와 해양쓰레기(폐어망, 폐어구, 폐스티로폼 등) 처리에 18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민·관·군 협력으로 해양쓰레기를 수거할 수 있어 다행이다"면서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해안가 쓰레기 수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전남=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