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LG전자 올레드 TV가 글로벌 시장에서 성능평가 1위를 휩쓸고 있다.

LG전자는 3일 ‘LG 올레드TV AI씽큐’ 2종(모델명: 55E8PTA, 55C8PTA)이 최근 호주 비영리소비자 매거진인 ‘초이스(Choice)’ 성능평가에서 나란히 최고점인 86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비영리소비자 매거진은 평가할 제품을 직접 구매한다.

평가 과정에서 기업의 광고, 협찬 등을 받지 않는다는 점에서 공신력을 인정받는다.

이로써 ‘LG 올레드TV AI씽큐’는 올해 호주를 비롯해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네덜란드, 스웨덴 등에서 비영리 소비자 매거진이 실시한 성능평가에서 잇따라 1위를 차지했다.

명실상부 최고의 TV임을 입증하고 있다.

‘LG 올레드TV AI씽큐’는 이번 초이스 성능평가 전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화질, 스마트 기능, 사용자 인터페이스 등에 대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초이스는 단점에 대해서는 "언급할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LG 올레드TV AI씽큐’는 ▲자발광을 바탕으로 한 차원이 다른 화질 ▲음성으로 간편하게 TV를 조작하고 각종 콘텐츠를 검색할 수 있는 AI기능 ▲돌비의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TM)’ 기술을 적용한 입체적인 사운드 등을 갖춘 제품이다.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 가전박람회 'IFA 2018'에서 관람객들이 LG 올레드 TV AI 씽큐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초이스로부터 2016년부터 3년 연속 ‘최고 TV 브랜드(Best Brand TV)’로도 선정됐다.

초이스 성능평가 대상인 LG TV 21개 모델은 평균점수 80점을 기록했다.

평가 모델의 평균점수가 80점대를 기록한 제조사는 LG전자가 유일하다.

올레드TV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세계 올레드TV 판매량은 올해 약 250만대가 될 전망된다.

2022년에는 935만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성장세가 가파른 올레드 TV로 프리미엄 리더십을 계속해서 이어갈 계획이다.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 전무는 "고객들의 삶을 더욱 편안하고 즐겁게하는 올레드 TV를 만들기 위한 연구 개발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