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윤정수(사진)가 카페 '도둑촬영' 논란에 대해 방송에서 사과했다.

5일 방송된 MBC 에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윤정수와 함께 배우 임채무, 기타리스트 김도균, 개그맨 이승윤이 출연했다.

윤정수는 최근 한 카페에서 일반인 여성을 몰래 촬영했는 비난을 받았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카페에 단 둘이 있는데 나에게 1도 관심이 없으시다"라는 글과 함께 해당 여성이 담긴 사진을 게재해 물의를 빚은 것.사진 속 여성은 작게 나왔지만 동의를 받지 않고 게재한 게 문제였다.

곧이어 윤정수는 SNS 통해 사과를 했고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윤정수는 "다른 분들에게 물의를 일으키고 사회적으로 이야기를 오가게 한 것 자체가 죄송하다"며 "특히 사진에 나왔던 그분이 되게 곤혹스러우실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도 카페를 그날 혼자 갔는데 남에게 방해받고 싶지 않아서 간 것이었는데 내가 그분의 시간을 뺏은 것 같다는 생각도 들더라"며 "내가 잘못한 것"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