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사 오는 20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 20만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말 37만6,000호 수준이었던 경기도 내 공공임대주택은 57만6,000호로 늘어납니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주거권 보장은 국가의 중요한 책무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은 당초 이재명 지사가 직접 발표할 계획이었으나, 중국 다보스 포럼 참석 관계로 이화영 평화부지사가 대신 발표했습니다.
경기도는 정부의 공공주택 공급 확대 방침에 맞춰 앞으로 5년 간 20만호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합니다.
특히 30년 이상 장기공공임대주택 비율을 현재 22.7%에서 상향하도록 국토교통부와 협의할 계획입니다.
도는 공공이 건설하는 건설임대 13만7,000호, 기존 주택을 매입해 저렴하게 공급하는 전세 임대 6만3,000호를 공급합니다.
2018년 3만3,000호, 2019년 4만1,000호, 2020년 5만1,000호, 2021년 4만4,000호, 2022년 3만2,000호가 계획됐습니다.
특히 20만호 중 30%인 6만1,000호를 신혼부부, 대학생, 사회초년생 등 청년층을 위한 임대주택으로 공급합니다.
이는 지난해까지 도가 청년층에 공급했던 공공임대주택 5,500호의 11배에 달하는 규모입니다.
아울러 한국토지주택공사에 의존하던 방식에서 탈피해 경기도시공사에서 4만1,000호를 직접 내놓을 방침입니다.
도는 이번 공공임대주택 확대를 위해 5년 동안 총 24조70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합니다.
이 가운데 국비를 제외한 2,308억원은 경기도가, 3조5,000억원은 경기도시공사가 충당합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