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빗썸은 지난 18일 러시아 대형 국책은행인 가즈프롬뱅크 임원진이 서울 강남구 빗썸 본사를 방문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올렉 왁스만 가즈프롬뱅크 부회장과 예카테리나 프롤로비체바 부사장을 비롯해 가즈프롬뱅크의 전략적 파트너사인 디지털호라이존의 이리나 왁스만 매니징 디렉터, 러시안퀀텀센터(RQC) 루슬란 유느소프 최고경영자(CEO) 등 7명은 허백영 대표 등 빗썸 관계자들을 만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부문 기술협력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 한국과 러시아의 암호화폐 시장 상황과 정부 규제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특히, 왁스만 가즈프롬뱅크 부회장은 암호화폐거래소 운영과 거래시스템 구축 등 부문에서 빗썸에 협업을 제의했다.

그는 또 향후 거래소 설립 의사를 내비치며, 조인트벤처(JV) 설립 등 협력 가능성에 대해 거론했다고 빗썸 측은 설명했다.

한편 이번 방문은 가즈프롬뱅크 측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가즈프롬뱅크는 러시아 최대 에너지 국영기업 가즈프롬의 금융자회사로 러시아 3대 은행에 속한다.

현재 가즈프롬뱅크는 스위스에서 암호화폐 거래 시범 테스트를 실시하는 등 암호화폐를 활용한 사업을 모색 중이다.

전략적 파트너사인 디지털호라이존은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탈(VC)이며, RQC는 세계적인 기초응용과학 연구센터로 최근에는 블록체인 등을 연구하고 있다.

빗썸 관계자는 "이번 방문은 러시아 대형은행 고위급 인사들과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뜻 깊은 자리였다"며 "러시아 외에도 한국 암호화폐거래소 시스템과 운영방식에 대해 배우려는 각국 정부와 기업들의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