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미국이 지난 5월 한국산 철강제품에 수입쿼터 제한을 적용한 후 처음으로 '품목 예외' 신청을 승인한 사례가 나왔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지난 17일(현지시간) 현지 기업 마이크로 스태핑(Micro Stamping)이 한국 기업 에스엘테크의 제품에 대해 품목 예외 신청한 것을 받아들였다.

에스엘테크는 주사바늘 등 극세강관을 생산하는 업체로, 마이크로 스태핑은 자사가 생산하는 의료기기에 에스엘테크의 제품을 사용해왔다.

품목 예외는 미국이 자체적으로 충분히 생산하지 못하는 품목에 대해 관세 대상에서 제외하는 제도다.

미국이 지난 5월 한국산 철강제품에 수입쿼터 제한을 적용한 후 처음으로 '품목 예외' 신청을 승인한 사례가 나왔다.

사진/뉴시스 미국이 한국산 철강제품에 대해 예외 신청을 승인한 건 지난 5월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산 철강제품에 쿼터 조치를 취한 후 처음이다.

미국은 한국산 철강에 대한 대미 수출쿼터를 2015~2017년 평균 수출량의 70%로 제한하면서 품목 예외를 인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말 한국·아르헨티나·브라질의 철강 쿼터와 아르헨티나의 알루미늄 쿼터에 대해 미국 산업의 상황에 따라 선별적인 면제를 허용하는 포고문에 서명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이번 사례를 계기로 포스코, 현대제철 등 국내 기업들도 현지 기업과 협업해 품목 예외 승인 신청에 적극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