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에 앉거나 눕는 행위에 최대 500유로 벌금 부과 추진 / 비둘기에 모이만 줘도 벌금 50~200유로이탈리아 베네치아 지방정부가 길거리에 앉거나 눕는 행위에 최대 500유로(65만여원)의 벌금을 물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상스러운 행동을 하는 관광객의 단속 등을 위해 이런 방안이 필요하다는 게 베네치아의 입장이지만 주민들의 일상생활을 너무 규제하는 것 아니냐는 반발의 목소리도 나온다.

19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루이기 브루그나로 베네치아 시장은 길거리에 앉거나 눕는 이들에게 50~500유로의 벌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내달 의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현재 베네치아의 성 마가 성당 주변 건축물 등에서 앉는 행위가 금지돼 있는 데 이 조치를 베네치아 전체로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시 정부는 아울러 보트 위에서 음악을 트는 것을 금지하는 것에 대해서도 고려중이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베네치아 시장의 이런 방침에 대해 시민들은 주민들의 삶을 과도하게 규제하는 조치라고 반발하고 있다.

시민단체에서 활동 중인 마르코 가스파리네티는 "이미 베네치아에는 너무 많은 금지 조항이 있어 거의 할 수 있는 걸 찾아볼 수 없을 지경이다"며 "이런 조치를 다 이행하려면 추가로 5000명의 공무원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베네치아에서는 지정된 곳 외에 장소에서 음식을 먹거나 음료를 마시는 행위(200유로), 상반신을 벗고 걷는 행위(200유로), 자전거 타기(100유로), 비둘기·갈매기에 모이 주는 행위(50~200유로) 등이 금지돼 있다.

베네치아에서는 매년 여름마다 ‘예의를 위한 천사’(angels of decorum) 라는 이름의 단체가 유명관광지를 돌아다니며 규제 활동을 하고 있는데 대부분의 주민이나 관광객이 이런 금지 사항을 잘 모르고 있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파올라 마르 베네치아 관광청장은 "예의를 지키라고 하는 것은 특정 단체를 범죄자로 모는 것이 아니라 베네치아를 존중해달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