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당일인 24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20일 기상청이 발표한 '추석 연휴 기간 기상 전망' 자료에 따르면 24일에는 구름이 조금 껴 전국에서 한가위 보름달을 보는 데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남해안과 제주도는 구름이 다소 끼겠지만,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4일 월출 시각은 서울 오후 6시 19분, 광주·제주 오후 6시 18분, 강원도 강릉 오후 6시 12분, 부산 오후 6시 9분 등이다.
금요일인 21일에는 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리다가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다.
21일 예상 강수량은 충청도, 경북을 제외한 남부지방, 제주도(20일부터) 20∼60㎜인 가운데 남해안과 제주도 산지에는 80㎜ 이상이 오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본격적인 귀성이 시작되는 22일에는 중국에서 다가오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일요일인 23일에는 구름이 많겠다.
22일 밤부터 23일 아침 사이에는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연휴 막판인 25∼26일에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고, 동풍의 영향을 받는 동해안은 흐리고 약하게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