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셀트리온은 최근 미국 에모리 대학교(Emory University)와 죽상동맥경화증 바이오 신약 후보물질 개발 연구를 지원하는 인큐베이션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인큐베이션 계약은 기업이 외부 연구기관 또는 스타트업에 연구 공간 및 시설, 인력, 사업 운영 컨설팅 등 내부 자원과 역량을 제공하고 신약 또는 차세대 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를 지원한다.

연구자율성을 보장하되 그 결과물의 상업화를 우선적으로 협의할 수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 방안의 하나다.

셀트리온은 이번 계약을 통해 에모리 의과대학에 죽상동맥경화증의 신약 후보물질 개발을 위한 연구 비용 및 기술·연구 협력을 제공하고 후보물질 생산을 지원하게 된다.

또 연구 결과로 개발된 신약 후보물질의 도입에 대한 우선협상권을 갖게 된다.

죽상동맥경화증은 혈관 벽에 지방과 콜레스테롤, 면역세포와 혈관벽세포가 침착해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는 혈관질환이다.

이로 인해 심근경색과 협심증 등 허혈성 심장질환, 뇌졸중과 말초동맥질환이 나타난다.

허혈성 심장질환과 뇌졸중은 전세계 사망 원인 1위 질환으로 지난 2016년에만 약 1520만명이 사망했다.

발병과 진행을 완화하기 위해 콜레스테롤 수치와 혈중 지질을 낮추는 스타틴 계열 약물이 주로 사용되고 있지만, 여전히 환자사망률이 높은 만큼 새로운 작용기전의 신약 개발이 요구되고 있다.

한편, 셀트리온은 최근 신약 개발을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의 일환으로 바이오의약품을 위탁개발·생산하는 CDMO(Contract Development Manufacturing Organization)사업 진출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셀트리온은 최근 미국 에모리 대학교(Emory University)와 죽상동맥경화증 바이오 신약 후보물질 개발 연구를 지원하는 인큐베이션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셀트리온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