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서울병원(병원장 최명섭)은 19일 그랜드힐튼 서울호텔에서 의료선교 110주년 기념식 및 비전 선포식(사진)을 진행했다.

지난 1908년 개원한 삼육서울병원은 ‘가장 일하고 싶은 병원, 가장 치료받고 싶은 병원’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국내 의료계 패러다임을 전환해왔다.

기념식 행사에는 임영진 대한병원협회장을 비롯, 최홍연 동대문부구청장, 오세찬 구의원과 한국연합회 유지재단 이사장 황춘광, 협력업체 등 400여명의 내외빈이 참석했다.

이날 기념식 및 비전 선포식에서는 40년 근속자인 이기윤 간호사를 포함한 30명에게 근속 표창이 수여 되었고, 5000평 규모의 신관 건물 건축을 포함한 삼육서울병원의 새로운 도약과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비전드림팀의 비전 2030이 선포되었다.

삼육서울병원의 비전 2030은 ‘SMART’ 미래지향적 의학연구 및 스마트 헬스케어 구현, ‘SAFE’ 환자안전 및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한 인증문화 구현, ‘FRIENDLY’ 성경치유원리에 기반을 둔 생활의학 분야 선도, ‘BEST OPPORTUNITY’ 경쟁력 있는 최상의 근무경험 제공, ‘TRUSTY’ 환자 경험 증진을 통한 신뢰받는 병원 구축, ‘INNOVATIVE’ 조직혁신 및 경영시스템 선진화, ‘GLOCAL MEDICAL MISSION’ 지역과 세계를 넘나드는 땅끝 선교이다.

또한 1대 병원장인 러셀 박사와 5대, 7대 병원장인 류제한 박사의 이야기를 담은 감동적인 샌드아트 동영상이 상영되었고, 러셀 박사의 전기인 "망치와 청진기를 손에 든 의사"를 번역 출간했다.

최 병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의료선교 100주년을 맞이하는 오늘, 함께 우리가 여기서 일하는 이유와 하나님께서 이 병원을 세우신 목적을 되새기면서 앞으로도 계속 기도하며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박태해 선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