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몽골에 마련된 스마일게이트 글로벌 희망학교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는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 및 코피온과 몽골 내 소외지역 학교 3곳에 IT 교육 인프라 구축과 이를 통한 아동청소년들의 콘텐츠 창작 교육을 지원하는 ‘스마일게이트 글로벌 희망학교(이하 희망학교)’ 11, 12, 13호를 개소했다고 21일(금) 밝혔다.

20일 몽골 울란바토르시에 위치한 62번 학교에서 진행된 희망학교 11호 개소식에는 울란바토르시 강톨가 교육청장, 주 몽골 대한민국대사관 신상균 참사관, 성근하이르항구 어르길 부구청장, 62번학교 사랑토야 교장, 굿네이버스 박동철 몽골 지부장, 코피온 박동석 국제협력팀장 등 유관 단체 인사들이 참석했다.

희망스튜디오는 5월부터 8월까지 희망학교로 선정 된 학교를 대상으로 노후화 된 IT 교실의 리모델링과 함께 노후 PC 교체, 인터넷 인프라 구축 등 전면 개보수를 실시 했다.

이를 통해 총 1만 4,000여명에 달하는 몽골 아동∙청소년들이 최신 IT 환경에서 글로벌의 친구들과 소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희망학교 설립 이후에도 아이들의 창작 교육이 지속 될 수 있도록, 몽골 과학기술대의 IT 교육봉사 동아리와 연계 프로그램도 개설했다.

이를 통해 현지 대학생이 아이들의 콘텐츠 창작 활동을 멘토링하고, 그 아이들이 대학생으로 성장했을 때 다시 후배들의 멘토가 될 수 있도록 하는 선순환의 환경이 조성됐다.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권연주 실장은 “이번 희망학교 11~13호 정식 개소를 통해, 몽골의 아이들이 보다 나은 IT 환경 속에서 콘텐츠 창작에 몰입해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희망스튜디오는 앞으로도 글로벌 소외 지역에 희망을 확산시키기 위해 희망학교 설립을 비롯해 의료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희망학교 11호인 62번 학교에 재학 중인 7학년 챠슈몬 학생은 “먼 나라 한국의 스마일게이트라는 회사에서 만들어준 희망학교 덕분에 영상 크리에이터의 꿈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커서 꿈을 이루게 되면 지금 받은 혜택을 후배들에게도 꼭 돌려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희망스튜디오는 ‘글로벌 희망의 확산’을 목표로 지속적으로 해외 낙후 지역 희망학교를 설립해 IT 교육 인프라와 아동청소년들의 콘텐츠 창작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베트남 쾅빈, 호아빈, 박깐, 까오방을 비롯해 중국 샨시성과 리수이시, 항주시 등 총 10곳에 글로벌 희망학교를 운영하며 약 5천여명 이상이 혜택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