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내현(사진) 전 국회의원이 21일 새벽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66세. 이날 서울 서초경찰서에 의하면임내현 전 의원은 이날 새벽 4시쯤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인근 8차선 도로에서 무단 횡단을 하다가 1차로를 달리던 승용차에 치이며 교통사고를 당했다.

사고 직후 임내현 전 의원은 근처 성모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를 낸 승용차 운전자는 술을 마시지 않았고 당시 승용차의 속력은 시속 60㎞ 안팎이었다.

경찰은 운전자를 도로교통법상 안전운전의무 불이행으로 불구속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임내현 전 의원은 경기 고등학교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1974년 16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검사로 임용됐다.

이후 전주지검장과 대구고검장 그리고 광주고검장과 법무연수원장 등을 역임했다.

2012년 19대 국회의원(광주 북구을, 민주통합당)에 당선됐다.

2015년 민주통합당에서 탈당해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이후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옮겼으며 공동법률위원장과 서울 송파구 갑 지역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의원 퇴임 후 임내현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로 활동하고 있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