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 업계 2위 SK네트웍스가 3위 AJ렌터카를 인수한다.

이로써 업계 1위인 롯데렌터카와 양강 구도를 형성하게 됐다.

SK네트웍스는 21일 AJ렌터카 지분 인수 관련 이사회를 열어 해당 안건을 승인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이사회 의결에 따라 SK네트웍스는 AJ네트웍스와 특수 관계인이 보유하고 있던 AJ렌터카 지분 42.24%를 3000억원에 인수하게 되는데, 이와 관련해 이날 주식매매계약 체결을 완료할 예정이다.

SK네트웍스는 본실사와 기업결합 신고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연말까지 인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취득 목적과 관련해 "렌터카 업계 재편을 통한 미래 모빌리티 사업 경쟁력 강화와 성장 가속화"라고 설명했다.

앞서 SK네트웍스는 모빌리티를 미래 핵심 성장사업으로 선정하고, 경쟁력 강화 방안을 강구해왔다.

AJ렌터카도 이날 최대주주인 AJ네트웍스와 일부 특수관계자가 보유 주식 전량을 SK네트웍스에 매도하기로 했다고 별도 공시했다.

AJ네트웍스는 "신규사업 진출을 위한 투자재원 확보 목적"이라고 매도 배경을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SK렌터카와 AJ렌터가가 보유한 역량과 자산을 통합 운영하면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K렌터카는 그동안 SK주유소와 스피드메이트 등의 차량관리 인프라를 바탕으로 성장성이 높은 개인 장기 렌터카 사업에 주력해왔고, AJ렌터카는 30년 이상의 사업 운영을 통해 전국적인 영업망과 전문 인력, 운영 노하우와 시스템 등을 자랑한다.

또 단기 및 중소법인 대여사업에 특화된 만큼 통합에 따른 상호 보완 효과가 클 것이라는 관측이다.

업계 관계자는 "SK네트웍스는 이번 인수를 통해 통합 렌터카 운영 대수를 17만2000대로 대폭 늘리는 한편 AJ네트웍스와 협력을 지속해 롯데렌터카와 치열한 서비스 경쟁을 벌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AJ렌터카 사업 중 이번 인수 대상에서 제외된 중고차 매매와 자동차 정비 사업은 AJ네트웍스가 SK네트웍스와 협력 아래 계속 수행할 방침이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