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23일부터 27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방미 기간동안 제73차 유엔 총회 기조연설, 미국·칠레·스페인 등과 각각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21일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브리핑을 통해 방미 소식을 알리면서 "현지시간 24일(한국시간 25일)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에서 이번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세히 공유·평가하는 한편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의 돌파구 마련과 남북·북미 관계의 선순환적 진전을 이루기 위한 실천적인 협력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한미정상회담에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정문 서명식도 있다.

문 대통령은 유엔 사무총장 면담, 미국의 국제문제 전문가와 여론 주도층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 정책연설 등의 바쁜 일정도 마련돼 있다.

남 차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전 세계가 관심을 갖고 있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하고,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하에 한반도에 평화·번영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비전과 정책, 우리의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과 이해를 높임으로써 지지기반을 폭넓게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제73차 유엔 총회에는 193개 회원국 중 96개국 국가원수와 41개국 정부수반 등 137명의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