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공영홈쇼핑이 추석 명절을 맞아 서울 마포지역 소외 이웃 500가구에 쌀 10kg씩 총 5000kg을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마포구는 16개 주민자치센터를 통해 독거노인과 생활보호 대상자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쌀을 전달했다.

나눔행사를 위해 공영홈쇼핑은 우리 쌀 500포대를 구입했고, 마포구는 16개동 주민자치센터를 통해 독거노인과 생활보호대상자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쌀을 전달했다.

공영홈쇼핑 관계자는 "지역의 소외된 이웃이 따뜻한 명절을 맞이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모범기관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영홈쇼핑이 20일 서울 상암동 사옥에서 마포구청에 쌀 5000kg을 전달하는 행사를 가진 뒤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왼쪽)와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공영홈쇼핑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