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프리미엄 큐레이션 순수 식품 전문몰 식탁이있는삶이 3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코어자산운용을 통한 이번 투자는 상환전환우선주 형태로 전환가격조정(리픽싱) 조건 없이 진행된다.

이번 투자유치로 식탁이있는삶은 온·오프라인 등 상품구매 경로를 통합하는 옴니채널 고도화 서비스와 큐레이션?스마트유통관리시스템사업 등을 확충할 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식탁이있는삶은 2014년 설립부터 꾸준하게 진행해온 스마트 신선관리시스템, 빅데이터 큐레이션, 가치중심 콘텐츠 사업 등 사업구조 고도화와 연구개발(R&D) 강화에도 힘쓸 예정이다.

국내 신선식품의 온라인 거래액은 2조361억원으로 전년 대비 17.6% 증가 했고, 프리미엄 식품시장은 정보통신기술(ICT) 혁신을 통해 더욱 성장하고 있다.

식탁이있는삶은 ▲마트보다 합리적인 가격의 프리미엄급 제품 비중 확대 ▲가치 중심 큐레이션 기반의 ICT 최적화 식품 플랫폼 ▲수도권 중심 3시간내 배달하는 '햇살배송'(프레시배송시스템)을 통해 소비자 만족감을 높이고 있다.

또한 다른 플랫폼과 차별화된 ▲신품종 종자 연구 ▲식품 유통 보존 관련 기술개발 ▲벤더납품체계가 아닌 전 상품 계약재배 및 농가와 직접계약 ▲농업·식품 관련 컨텐츠 사업 고도화등이 높이 평가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초기 벤처기업인 식탁이있는삶이 첫 투자부터 좋은 투자를 받았다"며 "사업모델 성장성과 함께 기업공개(IPO) 성공 가능성 등의 영향으로 추가 투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코어자산운용 관계자는 "기업금융(IB) 계약 기반의 차별화된 자산운용사로 내실을 다지고 있는 당사는 이미 검증받은 확고한 투자철학과 경험을 승계했다"며 "관계사와 함께 상호 성장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IT를 기반으로한 식품전문 이커머스 기업 식탁이있는삶은 다년 간 축적된 노하우와 체계적인 기술력을 갖추고 있어 향후 성장성이 기대되는 곳"이라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식탁이있는삶은 지난달 IT 기반 콘텐츠 큐레이션 기술이 높이 평가받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최근에는 식품 이커머스 분야 최초로 '맛 책임 제도'를 도입하는 등 업계를 선도하며 건전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연말부터는 신개념 식료품 매장을 수도권에 오픈해 수도권 당일배송과 그랩앤고(Grap&Go) 콘셉트의 레스토랑이 가미된 브랜드샵을 통해 본격적인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김재훈 식탁이있는삶 대표는 "코어자산운용과 전략적 투자 파트너가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투자유치를 계기로 소비자와 농가의 상생을 위한 큐레이션에 더욱 집중해 모두에게 신뢰받는 유통 플랫폼을 만들고 제2의 도약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훈 식탁이있는삶 대표. 사진/식탁이있는삶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