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황세준 기자] 중고차 시장에서 BMW 520d를 비롯한 5시리즈 거래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 이슈로 인한 시세 하락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SK엔카는 직영 온라인 플랫폼인 'SK엔카닷컴'의 최근 BMW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8월 5주차(8월27일~9월2일) 5시리즈(2015년식) 판매량이 전주 대비 33.3% 늘었다고 10일 전했다.

BMW 판매량 추세. 그래프/SK엔카 5시리즈 판매량은 리콜 발표 직후인 지난 7월말 이후 감소세였다.

8월 1주차(7월30일~8월5일) 판매량은 전주 대비 30% 감소했고 2주차는 28.6%, 3주차는 20% 각각 줄었다.

그러나 4주차 판매량이 전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감소세가 멈췄고 5주차에 반등했다.

5시리즈 구매문의 또한 7월말 이후 줄어들다가 8월 4주차에 전주 대비 12.7%, 5주차에 23.9% 증가했다.

SK엔카닷컴은 BMW 구매를 계획했던 소비자들이 한달 동안 망설이다가 시세 하락폭이 커지자 실수요자 중심으로 구매에 나선 것으로 분석했다.

딜러들이 시장 상황을 고려해 가격을 조정하는 경향이 있는데, 8월 4주차에 5시리즈 가격이 전주 대비 31.6% 하락했다는 것이다.

화재 사건의 중심인 520d(2015년식) 판매량을 보면, 8월 1주차에는 전주 대비 40%, 2주차에는 50% 이상 줄었다.

하지만, 3주차에는 전주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고 4주차에 소폭 늘었으며 5주차에 17.1% 증가했다.

구매문의 역시 4주차에 17.5%, 5주차에 40.4% 늘었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화재 이슈가 소강상태에 접어드는 분위기 속에 소비자들이 현실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다만, "이슈가 있었던 차량 구매 시에는 리콜 여부를 반드시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황세준 기자 hsj1212@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