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에서 자살로 사망하는 여성 10명 중 4명이 인도 사람으로 나타났다.

이른 결혼, 가부장적 문화, 남성 폭력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의학저널 란셋(Lancet)에 최근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1990년 이래 인도의 여성 자살 사망율은 떨어져 왔지만 세계 다른 나라들처럼 빠르지 않으며, 현재 인도 여성의 자살 사망자 수는 세계에서 약 36.6%를 차지하고 있다고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연구진은 인도 여성의 자살률은 비슷한 지리적, 사회경제적 지표를 가진 나라에서 예측되는 것보다 3배나 높다고 지적했다.

자살로 사망한 인도 여성들은 기혼자에, 발달된 지역 출신이며, 35세 이하인 경우가 많았다.

전문가들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인도 여성이 이처럼 많은 이유로 여성에 대한 남성의 폭력, 가부장적인 문화와 함께 조혼 제도를 꼽았다.

인도 여성 다섯 명 가운데 한 명은 만 15세가 되기 전에 결혼한다.

연구진도 자살과 결혼 간의 상관관계는 젊은 어머니라는 부담감, 일부 가정에서 보이는 여성의 낮은 사회적 지위, 재정적 독립성의 결여와 가정폭력에 노출된 환경 때문인 것으로 추측했다.

인도인구재단의 푸남 무트레자 이사는 "이런 연구 결과는 인도의 여성이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의미한다"며 "인도의 사회 규범은 매우 후진적이다.마을에서 여성은 누구의 딸, 누구의 남편, 누구의 엄마로 불린다"고 꼬집었다.

인도인구재단의 조사결과 조사대상 여성의 62%가 남편의 폭력을 정당하다고 믿고 있었다고 무트레자 이사는 덧붙였다.

인도 남성의 자살률도 세계 최고 수준이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세계에서 자살로 사망한 남자 4명 중 1명은 인도인이다.

가디언은 인도 내 자살은 두 성별의 젊은이들에게 주된 사망 원인이었지만, 여성에게 더 심각하게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임국정 기자 24hour@segye.com사진=가디언, 게티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