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국내 최초 3000톤급 중형 잠수함(KSS-Ⅲ) 1번함인 도산안창호함이 진수했다.

한반도 주변국들의 해군전력 증강이 지속되는 가운데 도산안창호급이 우리 해군의 작전능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군과 방위사업청은 14일 오후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도산안창호함 진수식을 진행했다.

도산안창호함은 국내에서 독자 설계·건조한 장보고-Ⅲ 1번함으로 지난 2012년 방사청이 대우조선해양과 계약을 체결한 후 2014년 착공식, 2016년 기공식을 진행했다.

도산안창호함 진수로 대한민국은 잠수함을 독자 설계·진수한 10여개 국가대열에 합류했다.

길이 83.3미터에, 폭 9.6미터, 수중 최대속력 20kts(37km/h)인 도산안창호함은 기존 우리 해군이 운용해온 214급에 비해 크기가 약 2배 커졌다.

성능 면에서도 진일보했다.

공기불요추진체계(AIP)에 고성능 연료전지를 적용해 수중 잠항 기간이 늘었으며 초기 설계단계부터 민관군 협력으로 잠수함 두뇌 역할을 하는 전투?소나체계를 비롯해 주요 핵심장비를 개발해 국산화 비율을 높였다.

해군은 장보고-Ⅲ 잠수함 함명을 ‘독립운동에 공헌했거나 광복 후 국가발전에 기여한 인물’로 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독립운동과 민족번영에 이바지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함명을 ‘도산안창호함’으로 정했다.

도산 안창호 선생은 1906년 비밀결사 신민회를 조직해 국권회복 운동을 펼쳤으며 흥사단을 설립해 부강한 독립국가 건설과 인재양성에 헌신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을 주도하며 독립전쟁의 통합을 이끈 인물이기도 하다.

해군 관계자는 "자주독립을 위해 민족의 힘을 기를 것을 강조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정신은 책임국방 기조와도 걸맞다"고 설명했다.

이날 진수한 도산안창호함은 인수평가 기간을 거쳐 2020~2021년 사이에 해군에 인도된다.

이후 1년여의 전력화 과정을 마치고 실전배치될 예정이다.

도산안창호함 이미지컷. 자료제공/해군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