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후 3시 24분께 경북 안동시 안기동의 15층 짜리 아파트 불이 나 15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집안에 있던 이 모(23·여)씨가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겼지만 중태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손중모 기자 jmson220@ga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