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지배구조 개편작업 등 주도 / 재계 “3세 경영 정지작업 나선 듯”정의선(사진)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현대자동차그룹의 총괄수석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2009년 현대차 부회장으로 승진한 뒤 9년 만이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정몽구 회장이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을 그룹 총괄수석 부회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정 수석 부회장은 그룹 전반의 경쟁력 강화, 신사업 추진, 통상 문제 등 현안 극복, 그룹 인사 등 그룹 경영 전반과 주요 사안에 대해 정 회장에게 보고하고 재가를 받아 실행하게 된다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재계에선 현대차가 총수 일가의 3세 경영을 대비한 사전 정지작업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시선을 보낸다.

그러나 현대차는 "정 수석 부회장 역할은 정 회장을 보좌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번 인사로 역할이 갑작스레 달라지진 않을 전망이다.

정 수석 부회장은 이미 지배구조 개선 작업, 미래 사업 준비 등 그룹 핵심 이슈에서 전면에 나서고 있다.

조현일 기자 cona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