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여 만에 노동 현장으로 돌아가게 된 쌍용자동차 해고자들이 복직 합의에 대한 소회를 털어놓으며 앞으로도 노동자들과 함께 싸우겠다고 밝혔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1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해고자 복직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한문은 2009년 쌍용차 해고사태 관련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분향소가 차려진 곳이다.

이날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고맙습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세워두고, 회견문 없이 즉석에서 발언을 이어갔다.

김득중 쌍용차 지부장은 "어제 복직에 합의하고 긴 밤을 보낸 뒤 이 자리에 섰다"며 "합의되면 날아갈 듯 기분이 좋을 줄 알았는데 머릿속이 하얗다"고 담담하게 속내를 털어놨다.

김 지부장은 "남은 과제가 많다"며 "주변을 돌아보면 제2, 제3의 쌍용차가 많다.외롭게 투쟁하는 이들 동지에게 관심과 힘을 모아서 일상으로, 가정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아직 국가폭력에 대한 사과가 없다"며 "양승태 사법부의 재판 거래 문제도 여전히 진실 규명이나 처벌이 없었다"고 복직 이후에도 투쟁을 이어갈 것을 예고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쌍용차지부 조합원 외에도 그동안 투쟁을 함께해온 노동자들과 용산참사 유가족, 종교계·인권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