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출신 배우 구하라(사진)가 남자친구를 폭행한 혐의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남자친구에 대한 보도가 나와 화제다.

14일 디스패치에 따르면, 동갑내기인 구하라와 A씨는 올해 한 뷰티 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했다.

뷰티, 헤어 등 공통된 관심사를 바탕으로 둘은 가까워졌으며 헤어 디자이너인 A씨는 인기 배우와 닮은꼴의 외모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디스패치의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술을 마신후에 지난 13일 새벽 구하라의 논현동 자택에 찾아가 직접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갔다.

A씨는 자고 있던 구하라를 발로 차서 깨웠고 집에 있는 집기들도 집어던졌다고 한다.

이후 구하라와 A씨는 말싸움을 하다가 몸싸움으로 이어졌고 이로 인해 A씨의 얼굴에는 상처가 났으며 구하라의 몸에는 멍이 들었다고 한다.

이어 A씨는 구하라의 집 밖으로 나가 "여자친구에게 일방적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하자 A씨는 구하라에게 맞았다며 상처를 보여줬고, 구하라는 "A씨가 집에 무단으로 침입했고 물건까지 부쉈다.나도 맞아서 멍이 들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조만간 구하라를 소환해 조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 강남경찰서는 "구하라와 남자친구 A씨 모두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어 소환 일정을 미루고 있다.14일 전까지 일정 조율이 되지 않으면 출석요구서를 발송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