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패 복서' 게나디 골로프킨(36·카자흐스탄)이 카넬로 사울 알바레즈(28·멕시코)와 재대결을 갖는다.

이어 골로프킨은 알바레즈전 승리와 함께 미들급 역대 최다 타이틀 방어에도 도전한다.

골로프킨과 알바레즈는 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 미들급 통합 타이틀 매치를 치른다.

골로프킨은 30대 중반이 넘긴 나이지만 아직도 최고의 기량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5월 바네스 마티로시안(32?미국)을 상대로 2라운드 만에 TKO 승리를 거두면서 지금까지 39전 38승(34KO) 1무의 무패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알바레즈는 쉬운 상대가 아니다.

골로프킨이 39번의 경기 중 유일하게 비긴 경기가 바로 1년 전 열렸던 알바레즈와의 경기였다.

당시 골로프킨(사진)과 알바레즈는 12라운드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지만 심판 판정 결과 1-1 무승부를 기록한 바 있다.

첫 무승부를 기록한 골로프킨은 경기 후 알바레즈와의 재대결 의사를 강력하게 원하면서 "(다시 붙는다면) 이길 수 있다"고 밝혔다.

이후 둘의 재대결은 지난 5월 성사 되는 듯 했지만 알바레즈의 도핑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무산됐지만 징계가 끝나고 나서 둘의 대결이 성사됐다.

골로프킨은 "몸 상태가 최고조에 있다.25세와 같은 몸 상태다.1년 전과 완전히 다른 경기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면서 "단순한 복싱 경기가 아닌 전쟁"이라고 승리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비쳤다.

1년여 만에 복귀전을 치르는 알바레즈(사진)는 "골로프킨을 좋아하지 않는다.그를 KO로 쓰러뜨리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