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분이 부족하면 피곤함이 가시질 않는다.

숨이 차고 안색은 창백하다.

세상에서 가장 흔한 영양 장애, 철분 결핍으로 인한 빈혈을 예방하려면 무엇을, 어떻게 먹어야 할까? 영국의 BBC가 전문가들의 조언을 소개했다.

◆ 녹색 채소= 철분은 붉은 고기에 가장 풍부하다.

그러나 요즘은 육류 소비를 줄이고자 애쓰는 이들이 많다.

케일 등의 진한 녹색 채소가 그들을 위한 대안이 될 수 있다.

완두콩 등의 콩류도 마찬가지. 그런데 식물성 재료에 들어있는 철분은 동물성 재료에 비해 흡수가 만만치 않다.

따라서 빵을 곁들여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

◆ 발효 빵= 철분 섭취의 측면에서 보면, 빵 중의 빵은 이스트로 발효한 밀가루 빵이다.

밀은 원래 철분 흡수를 지연시키는 피틴 산이라는 화학 물질을 함유하고 있는데, 발효 과정에서 이 피틴 산이 파괴되기 때문이다.

발효 빵은 흡수하기 쉬운 상태의 철분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다.

◆ 오렌지 주스= 식사할 때 무슨 음료를 마시는가에 따라 철분 흡수 정도가 달라진다.

킹스 칼리지 런던의 영양학자 폴 샤프 교수는 "아침으로 시리얼을 먹는다면, 오렌지 주스를 곁들이라"고 충고한다.

오렌지 주스에 들어있는 비타민 C 성분이 철분 흡수를 돕는다는 것. 커피는 반대로 작용한다.

커피에 풍부한 폴리페놀 성분이 철분 흡수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커피는 식사하고 30분이 지난 다음 마시는 편이 좋다.

◆ 양배추= 양배추는 철분의 보고다.

그러나 열을 가하는 순간 영양소가 파괴되기 때문에 반드시 날로 먹어야 한다.

브로콜리, 콜리플라워, 물냉이 등 철분과 비타민 C를 동시에 함유한 모든 채소가 마찬가지. 그러나 예외가 하나 있다.

시금치다.

시금치를 데치면 철분을 가두고 있던 옥살산이라는 물질이 물에 용해된다.

덕분에 우리 몸은 철분을 흡수하기가 쉬워진다.

[사진=naito8/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