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아시안게임 폐막 후 불거진 병역특례 논란과 관련, 언급한 발언이 화제다.

이 의원은 정치권이 병역특례제도를 정치적인 의도로 사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13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이철희 의원과 박형준 교수가 출연, '병역특례 이슈의 중심, 방탄소년단(BTS) 정치적으로 이용당하고 있다?'라는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이날 이 의원은 "국민들이 병역특례제도를 불신하는 가장 큰 이유는 정치인들의 개입"이라며 "과거 WBC, 월드컵 등에서 선전한 선수들에 대해 정치인들이 먼저 나서서 주장했지만 시간이 지나면 없어졌다"고 과거의 사례를 언급했다.

이어 "병역특례제도는 전형적인 포퓰리즘이다.1973년 유신 정권에서 (병역특례제도를) 도입했을 때부터 정치적 기획이라고 본다"며 "당시 특례 대상을 보면 한국체대졸업자 중 상위 10%, 특정 종목과 관계된 중앙행정기관장이 인정하는 자 등이 포함됐다.이렇게 말도 안되는 정치적 편법이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이번에도 마찬가지다.방탄소년단(BTS)이 언제 자신들을 군면제 시켜달라고 그랬나? 입도 뻥끗 안 하고 있는데 (정치인들이) 들었다 놨다 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JTBC '썰전'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JT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