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현빈(사진)이 자신의 인생작을 밝혀 화제다.

14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는 '스타의 퇴근길' 첫 코너로 영화 '협상'의 주연을 맡은 배우 현빈의 퇴근길이 전파를 탔다이날 현빈은 "극장 오시는 분들이 영화에 대해 기대를 해주시는 게 좋은데 또 기대 없이 영화관 오셨으면 하는 마음도 있다.명절 때 맘 편히 보러 오셨으면 좋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현빈은 "군 시절은 재충전이었다.그 때는 객관적인 시점에서 저를 바라보고 싶었다"며 "만약 또 군대 가라고 하면 여러 가지 조건이 있겠죠. 충족이 된다면 다시 갈 수 있어요"라고 웃으면 말했다.

마지막으로 자신의 대표작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작품에 대해 "모두 소중한 작품인데 그래도 굳이 뽑자면 '시크릿 가든'이다.열심히 달려온 20대를 마무리하는 작품이다.소중한 사람도 많이 만났다"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KBS 2TV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