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천재’ 강백호(19·KT)가 21호 대포를 쏘아올리며 고졸 신인 최다 홈런 타이 기록을 세웠다.

이제는 신인 최다 홈런까지 직진이다.

강백호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과의 원정경기에 나서 1-6으로 끌려가던 5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두산 우완 이영하의 3구째를 잡아당겨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아치를 그렸다.

이로써 강백호는 시즌 21호 홈런을 기록했다.

이로써 강백호는 1994년 김재현이 기록한 고졸 신인 최다 홈런 21개와 타이 기록을 세웠다.

김재현은 당시 125경기에 출전해 21개의 홈런을 때렸다.

이날까지 117경기에 출전한 강백호는 올 시즌 최대 21경기에 더 나설 수 있다.

산술적으로 3.61개의 대포를 쏘아 올릴 수 있다.

고졸 신인 최다 홈런 신기록도 가능하다는 뜻이다.

여기에 한 가지 더 도전 과제가 있다.

바로 신인 최다 홈런이다.

신인을 통틀어 최다 홈런은 1996년 대졸 신인 박재홍이 기록한 30개 이다.

당시 박재홍은 홈런왕과 타점왕을 차지했다.

이어 2위는 1998년 김동주가 터트린 24개의 홈런이다.

강백호가 산술적으로 3.61개의 홈런을 때려내면 역대 2위도 가능하다.

올 시즌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KT 유니폼을 입은 강백호는 타석에서 뚜렷한 발자국을 남기며 성장하고 있다.

이날 4타수 2안타를 기록하며 시즌 타율 0.284(433타수 123안타)을 기록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