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출신 배우 구하라(사진)가 남자친구를 폭행한 혐의에 휩싸인 가운데 그가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오후 OSEN는 구하라가 현재 병원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이틀째 구하라가 외부와 연락이 닿지 않았는지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앞서 지난 13일 새벽 0시 30분쯤 구하라는 자신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남자친구 A씨와 다툼이 벌어졌다.

구하라는 A씨는 처음에는 말싸움을 하다가 몸싸움으로 이어졌고 이로 인해 A씨의 얼굴에는 상처가 났으며 구하라의 몸에는 멍이 들었다고 밝혀졌다.

이어 OSEN는 구하라의 소속사 콘텐츠와이 측과 인터뷰에서 "가족에게 확인한 결과 현재 입원 치료 중인 것이 맞다"라고 밝혔다.

이어 구체적인 상황을 묻는 질문에는 "본인과 직접 연락이 된 게 아니고, 지극히 개인적인 부분이기 때문에 소속사에서도 자세한 입장 표명을 하기는 어렵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추후 계획에 대해서 소속사 측은 "회복 후 경찰 조사에 임할 예정이고, 경찰 조사는 법정대리인과 진행하게 될 것 같다"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 강남경찰서는 "구하라와 남자친구 A씨 모두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어 소환 일정을 미루고 있다.14일 전까지 일정 조율이 되지 않으면 출석요구서를 발송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