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이 요즘 시장실에서 목요일마다 큰 손님을 맞이에 분주하다.

바로 관내 어린이들이 큰 손님이다.

인천시가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시장실을 개방함으로써 꿈을 키워주는 ‘열린 시장실’ 운영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14일 인천시에 따르면 6∼7세 인천시 어린이집과 유치원생을 대상으로 매주 목요일 시장실을 개방하고 있는데, 지난 8월 선착순 신청 접수하여 오는 11월말까지 운영한다.

지난 13일에는 연희유치원과 은빛나무어린이집, 세종유치원, 숭의유치원, 푸른스쿨어린이집, 국공립 금창어린이집 6개 기관 200여명의 어린이들이 참가해 시청 견학을 마쳤다.

지금까지 어린이들에게 시청 중앙홀과 전시물 관람, 시정홍보 영상물 시청, 교통안전 교육 등으로 진행했으나 하반기부터 시장실 내부를 개방하고, 기념촬영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인천시는 이와함께 시의회에서 운영하는 ‘청소년 의회 견학’과도 연계해 초·중·고등학교 청소년들에게도 확대 개방할 계획을 세웠다.

박남춘 시장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시정 체험기회를 주고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하고자 시장실 개방을 결정했다"며 "이번 시청 현장견학을 통해 어린이들이 많은 것을 배웠으면 한다"고 말했다.

인천=이돈성 기자 sport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