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는 14일 충북 진천군 법무연수원 체육관에서 박상기 장관, 최강주 교정본부장, 전국 교정기관의 선수단 및 응원단 등 총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53회 전국 교도관 무도대회를 개최했다.

태권도와 유도, 검도가 대회 종목인 점을 감안해 태권도·유도·검도협회 단체 관계자도 함께했다.

이번에 53회째를 맞은 전국 교도관 무도대회는 교정 업무의 특성에 맞는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을 배양하고 교정공무원 상호 단결과 자기 계발을 목적으로 1949년 처음 개최했다.

사정상 매년 개최하진 못 했으나 약 70년째 오랜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는 전국 38개 교정기관에서 태권도·유도·검도 3개 종목에 총 374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소속 기관의 명예를 걸고 그동안 갈고 닦아온 무도 기량을 마음껏 펼쳤다.

박 장관은 대회사에서 "전국 교도관들의 역량을 결집하여 사기를 진작시키는 계기가 되어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 인권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정한 심사를 위해 대한 태권도·유도·검도협회 소속 공인 심판 40여명이 경기 진행과 심사를 맡았다.

무술 유단자로 구성된 교정공무원 시범단이 낙법, 호신술, 격파 등 시범을 통해 틈틈이 갈고 닦은 무예의 진수를 선보였다.

행사장 야외무대에선 버스킹 공연, 캐리커처·캘리그래피 체험,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플리마켓 등 다양한 부대행사 진행으로 참가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